• 잇단 논란에…혜민스님 “창피하고 부끄러워, 중다운 삶 살겠다”
“크게 반성한다”면서도
美아파트 구매 의혹엔 답 안해
삼청동 자택 떠나 모처 머물러
혜민스님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남산뷰’ 자택 논란에 이어 미국 뉴욕 아파트 구매 의혹이 불거진 혜민스님이 3일 반성한다는 뜻을 전했다.

혜민스님은 이날 연합뉴스 측에 “이번을 계기로 제 삶을 크게 반성하고 중다운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식 승려가 된 후 미국 뉴욕에 아파트를 구매·보유한 의혹에 대해선 “제 삶이 너무 창피스럽고 부끄러워서 솔직히 좀 무서워서 답신을 바로 못 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나 해당 아파트가 자신이 구매해 보유하고 있는 것인지 여부에 대해선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

앞서 연합뉴스는 전날 ‘라이언 봉석 주(RYAN BONGSEOK JOO)’라는 인물의 부동산 등기 이력 문서를 분석한 결과 그가 2011년 5월 외국인 B씨와 함께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N주상복합아파트 한 채를 약 61만달러(약 6억6776만원)에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라이언 봉석 주는 미국 국적자인 혜민스님의 미국 이름이다. 그의 출가 전 속명은 주봉석이다.

혜민스님이 대표인 주식회사 마음수업의 법인 등기부에도 대표이사로 ‘미합중국인 주봉석(JOO RYAN BONGSEOK)’이 기재돼 있다.

혜민스님은 현재 서울 삼청동 자택을 떠나 모처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지난달 29일부터 시작한 불교계의 집중 수행인 ‘동안거(冬安居)’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지난달 16일 ‘남산뷰’ 자택 공개 이후 논란이 일자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974년생인 혜민스님은 청소년기를 국내에서 보낸 뒤 미국으로 넘어가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 석사, 프린스턴대에서 종교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7년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햄프셔대에서 종교학 교수를 지냈다. 2000년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받아 예비 승려가 됐고 2008년 직지사에서 비구계를 수지하고 대한불교조계종의 정식 승려가 됐다.

2012년 낸 명상 에세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내면서 사랑을 받았다. 책의 누적 판매 부수는 300만부를 넘었으며 전 세계 26개국에 판권이 수출됐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