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시랠리에…외환보유액도 6개월째 사상최대
한은 11월치 발표
6월부터 연속 최고치 경신
4월이후 8개월째 증가세 지속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등 영향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 달러가 쌓여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여섯달째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1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363억8000만달러로 전월말 대비 98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한은은 이날 외화자산 운용수익 및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달러화 환산액 증가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외환보유액은 지난 4월부터 8개월째 증가 흐름을 이어갔고, 6월부터 6개월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자산별로 국채나 회사채 같은 유가증권이 한 달 새 109억8000만달러 증가한 3946억4000만달러(전체의 90.4%)였다.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293억2000만달러(6.7%)로 11억9000만달러 줄었다.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 내리 예치금 규모를 줄였던 한은은 지난 9월 반년 만에 현금 비중을 확대했고, 지난달까지 두달 연속 금액을 늘렸다. 그러다 다시 석달 만에 이 비중을 축소한 것이다.

통상 인플레이션 전망이 우세할 경우 가치 훼손 등을 고려해 현금의 비중을 줄이게 되는데, 최근 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가 재확산된 결과가 반영된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4265억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3조1280억달러)이 1위고, 일본(1조3844억달러)과 스위스(1조217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