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달러 환율 1100원대 붕괴 코앞… 1100.8원 마감
2년반만에 1100원 붕괴 위기
[사진=2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위험자산 랠리가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1100원대 붕괴를 코 앞에 두고 있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4원 내린 달러당 1100.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1105.2원으로 시작했지만 이내 줄곧 하락했고, 장중 한 때 1100.2원까지 떨어졌다.

전날 미국 정치권에서 경기 부양책에 대한 논의가 재개되면서 위험자산 선호가 강해졌고 달러화 약세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전 세계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 하락이 진행 중이다.

종가 기준으로 1100원 선이 붕괴하면 2018년 6월15일(1097.7원) 이후 2년반 만에 처음이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