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인정보책임보험 관심 늘었다”
대리점설계사 70여명
에이스손해보험 설문
정부 의무보험으로 지정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에이스손해보험은 각 기업에서 취급하는 개인정보 관리 리스크가 증가하며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에 대한 기업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 근무환경 조성된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에이스손해보험 기업보험을 취급하는 대리점 설계사 7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조사에서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에 대한 기업고객 관심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61%는 “비대면 근무 확대로 개인정보관리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커짐에 따라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에 대한 기업고객들의 문의가 늘었다”고 했다.

해당 보험 가입에 대한 기업고객들의 기대를 묻는 질문에는 “의무보험 가입을 통한 과태료 방지” 및 “정보유출 사고 발생 시 손해배상책임에 대한 대비”가 각각 37%로 나타났다. 정부는 개인정보 유출 등에 따른 피해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을 의무보험으로 지정한 바 있다.

그러나 의무가입 여부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39%는 “기업고객들이 본인의 회사가 의무가입 대상에 해당하는지 모르고 있다”고 했다. 만약 의무보험 대상 기업이 해당 보험에 가입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