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G하우시스 車소재·산업용필름, 현대비앤지스틸 인수 검토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차원
가격협상 진행…KCC도 관심
인수땐 현대차·건설등 납품 여지
업계 “적자사업 흑자 전환 가능”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현대비앤지스틸이 LG하우시스의 자동차소재·산업용필름 사업부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2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스테인리스 냉연강판을 생산하는 현대비앤지스틸은 LG하우시스의 자동차소재·산업용필름 사업부를 인수하기 위해 가격까지 제안했고, LG하우시스는 내부적으로 매각가격을 조율해 다시 현대비앤지스틸에 넘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도료 및 건자재 생산업체인 KCC도 제품 다양화를 위해 LG하우시스의 자동차소재·산업용필름 사업부 인수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하우시스는 현대비앤지스틸, KCC 등과 동시 협상을 진행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 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LG하우시스는 올 초부터 삼일회계법인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인수후보자와 접촉해 왔다. 그동안 시장에 매각설이 나올 때마다 사업가치 제고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선을 그었으나, 물밑 작업은 지속한 것으로 보인다.

LG하우시스의 자동차소재·산업용필름 사업부는 지난해 매출 9403억원, 영업손실 218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3분기 누적 매출 6107억원, 영업손실 351억원 등 적자가 불어나고 있다. 이에 전체 매출의 약 30%를 차지하지만, 수익성 악화의 원인으로 꼽히면서 매각이 검토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비앤지스틸은 LG하우시스의 자동차소재·산업용필름 사업과 크게 연관은 없지만 스테인리스 강판이 전체 매출의 95%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해 인수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동차원단, 경량화부품, 자동차부품 뿐만 아니라 고기능소재 등은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등 계열사에 납품할 여지도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현대비앤지스틸은 현대차·기아차·현대건설 등에 자동차부품, 산업용필름을 납품할 수 있기 때문에 인수 후 흑자전환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LG하우시스의 비주력 사업 매각은 LG그룹의 계열분리와 맞물려 있다는 해석도 있다.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LG상사, LG하우시스, 판토스를 분리해 ‘LG상사 그룹’으로 독립하는데, 구 고문은 ㈜LG 지분(7.72%)을 지렛대 삼아 LG상사와 LG하우시스의 경영권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하우시스의 몸집이 줄어들수록 구 고문의 부담이 적어지는 셈이다.

한편 LG하우시스 관계자는 사업부 매각에 대해 “지난 3월 공시한 바와 같이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익성 개선을 통한 사업가치 제고를 위해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