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태경 "與 제안 '윤석열 국조' 받자…추미애 폭로장될 것"
"추미애, 빼는 게 나을수도…특기가 억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는다고 해도 국민의힘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배제 조치를 한 일과 관련,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윤 총장에 대한 국조를 추진하겠다고 하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추 장관을 겨냥한 국조도 있어야 한다고 맞불을 놓은 와중이다.

하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추 장관이 주장한 윤 총장의 직무배제 이유들은 근거가 없어서 윤 총장이 국조에 나와도 불리할 일이 없다"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이 되레 (자신의)정당성과 추 장관의 문제점을 폭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 의원은 "지난 국감에서 윤 총장의 지지율이 대폭 높아졌듯, 이번 국조에서 지지율이 더 뛸 수 있다"며 "추 장관은 국조에서 빼는 게 더 좋을 수 있다. 이분은 특기가 억지를 써서 시끄럽고 짜증나게 하는 건데, 이미 국민들은 이력이 나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추 장관은 국조에서 (자신을)불러주길 바랄지도 모른다"며 "욕을 듣더라도 주목 받기를 좋아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추 장관은 본인이 꼭 나오겠다면 윤 총장 국조에서 증인으로 부르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