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연
  • 윤도현 콘서트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공연 5일 후 확진, 일부 관객 검사 통보”

  • 기사입력 2020-11-22 21: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도현 [디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윤도현의 대구 콘서트장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일부 관객들이 자가 격리와 검사 통보를 받았다.

22일 윤도현 소속사 디컴퍼니와 대구시 재난문자 등에 따르면 이달 15일 오후 대구 엑스코(EXCO)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윤도현 콘서트 ‘2020 어쿠스틱 포레스트’에 확진자 1명이 방문했다.

소속사는 “전체 관객 580명 가운데 확진자는 1명이었고, 당시 무증상 잠복기였으며 공연 5일 후인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윤도현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시행되던 이달 13∼15일 대구 콘서트를 개최했다. 1400석 규모의 공연장에 좌석 간 거리두기를 적용해 580명이 관람했다.

소속사 측은 역학조사 결과 로비, 공연장 내부 등 CCTV를 확인한 결과 방역 수칙 이행이 잘 이뤄졌고 추가 감염 위험도가 낮다는 판단하에 확진자 근처 몇몇 좌석에 앉은 관객 대상으로 자가격리 및 검사통보 연락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재난문자를 통해 확진자가 해당 일시에 콘서트를 관람했다고 알리고 방문객 중 유증상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다.

윤도현의 대구 공연과 관련, 관객들이 일어서 소리를 지르고 노래를 따라부르거나 500명의 관람객이 검사 통보를 받았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소속사 측은 그러나 “CCTV와 경호, 진행 요원 확인 결과 공연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는 관객은 화장실 이용 관객 외에는 없었으며, 설령 일어났다 하더라도 제재를 했다”며 “공연에 확진자가 방문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허위 사실을 담은 일부 기사와 악플이 퍼져나가는 데는 공식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