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가림막 설치된 책상서, 마스크 끼고…고3들 긴장감 속 ‘실전태세’

  • 수능 2주앞…대치동 학원가 가보니
    학교 출석확인후 독서실등 자율학습
    오늘부터 2주간 수능 특별방역기간
  • 기사입력 2020-11-19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학교 수업이 진행되는 시간이었지만 흰 줄무늬 체육복 바지에 회색 후드 집업 등 편한 차림에 배낭을 맨 수험생들이 바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3학년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하는 고교가 많았던 탓이었다.

고3들은 학교에 가는 대신 각자 독서실, 학원, 카페 등에서 공부하며 각자의 방식으로 2주 앞으로 다가온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하고 있었다. 이날 헤럴드경제와 만난 단대부고 3학년 김모(18)군은 “최근 오전 9시20분까지 학교에 가서 출석만 하면 돌아올 수 있어 독서실에서 공부 중”이라고 말했다.

강남구 대치사거리 인근에서 만난 경기여고 3학년 이모(18)양도 “독서실에서 공부하다가 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가던 길”이라며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식사는 집에서 해결하지만,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아 독서실에서 자습을 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지난 3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통해 수능 일주일 전인 오는 26일부터 전국의 모든 고교와 시험장 학교를 원격 수업으로 전환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19일부터 수능 당일까지 2주간을 ‘수능 특별 방역 기간’으로 지정해 학원, 스터디카페, PC방, 노래방 등 수험생이 자주 드나드는 시설의 방역을 강화한다.

거리와 카페 등에서 만난 고3 학생들 사이에서도 긴장감이 느껴졌다. 이들은 일부러 가림막을 두거나 좁은 책상에서 공부하는 등 코로나19 영향으로 달라진 시험장 분위기에 맞게 실전 연습을 하고 있었다. 이양은 “독서실 공용 공간에 수험장과 같은 가림막이 설치돼 있어 한 번씩 모의고사를 치르는 식으로 연습한다”며 “평소에는 얇은 마스크를 끼다가도 모의고사 풀 때에는 KF94 등 두꺼운 마스크를 끼고 시간을 재 가며 문제를 푼다”고 설명했다.

학원 수업을 기다리며 카페에서 자습하고 있던 고3 신모(18)군도 “학교에서 학급당 하나씩 가림막을 나눠줘 돌아가며 연습 중”이라고 말하고는 이내 수능 시험장에서 나눠주는 것과 같은 필기구로 수학 문제를 계산해 나갔다.

고3들은 방역을 위해 바뀐 시험장 환경에 불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신군은 “가림막을 한다고 코로나19가 예방될 것 같지도 않은데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시험지를 펼쳐 놓고 풀 수 없어 불편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학생뿐만이 아니었다. 학원이 몰려 있는 대치동 일대는 모두에게서 긴장감이 흘러넘쳤다. 학원 건물 카페 이용객들이 내부 화장실을 이용할 때에도 QR코드를 찍고 발열을 확인하는 등 코로나19 전파 차단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내색은 못하지만 아이들이 쉬는 시간 모여도 대화도 하지 못할 정도로 긴장하고 있다”며 “하필 수능 2주 전에 또 확진자가 증가하는데 이 긴장감을 누구도 해소해줄 수 없다. 아이들도 수능 일주일 전부터 학교에 안 가는데 부모들도 동조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주소현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