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오피스텔·빌라 ‘비아파트’ 인기 없다? 인기 있다?[부동산360]

  • 서울 등 수도권서 연립·다세대 매매 거래 증가
    경매시장에선 빌라 매물 찬밥신세
    오피스텔 미분양 속출…오피스텔 전셋값은 오름세
    취득세 중과, 보유세 부담에 투자목적 매수는 꺼려
    아파트값 폭등에 전세난 심각해지자 떠오른 대체 수요
  • 기사입력 2020-11-18 1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택시장에서 주거 선호도가 높은 아파트가 빌라에 비해 거래량이 많은 편이나, 지난 9월부터는 빌라 거래량이 역전한 상태다. 사진은 견본주택을 관람하는 소비자들의 모습.(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연합]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최근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값이 오르고 전세마저 귀해지자 오피스텔과 빌라 매수세가 늘었습니다. 그런데 동시에 빌라는 경매 시장에서 외면받고, 오피스텔 미분양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오피스텔과 빌라 같은 ‘비(非)아파트’는 인기가 있다는 걸까요, 없다는 걸까요?

둘 다 맞는 말입니다. 실수요자는 이전보다 더 찾고, 투자용으로 보유하려는 이들에겐 흥미가 없어진 두가지 현상이 함께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1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지역 10월 다세대·연립주택(빌라) 거래량은 4149건으로, 아파트 거래량(3744건)을 405건 앞서는 중입니다. 신고 기한이 아직 남아 격차는 더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보통은 주택시장에서 주거 선호도가 높은 아파트가 빌라에 비해 거래량이 많은 편이나, 지난 9월부터는 빌라 거래량이 역전했습니다. 서울 빌라 거래량은 9월 4005건으로, 아파트 거래량 3770건보다 235건 많았습니다.

빌라 경매 참가자들은대부분 임대 수익을 바라고 투자목적으로 빌라를 사는데, 최근 임대차법과 전월세상한제 시행으로 관심도가 급감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다세대·연립(빌라) 주택가의 모습.(기사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헤럴드경제DB]

찾는 이가 많아지니 가격도 올랐습니다. KB부동산 조사에서 서울 전체 빌라 중간값인 중위매매가격은 10월 2억7383만원으로, 해당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로 가장 높았습니다.

하지만 눈길을 경매시장으로 돌리면, 빌라 매물은 쌓이기만 하고 나가질 않고 있습니다. 빌라 경매 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임대 수익을 바라고 투자목적으로 빌라를 삽니다. 그런데 임대차법과 전월세상한제 시행으로 관심도가 급감한 겁니다.

18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빌라는 올해 7월부터 4개월 연속 낙찰가율과 경쟁률이 떨어지고 있는 중입니다. 빌라는 6월 88.63%의 낙찰가율을 보였지만 10월은 84.66%로 4%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상반기까지 30%대를 유지했던 낙찰률도 10월은 23.96%에 그쳤습니다. 다가구의 경우 10월 낙찰가율이 75.99%로 지난 7월 93.02%에 비해 17%포인트 가량 떨어졌습니다.

오피스텔은 어떨까요. 지난 8월12일 개정 지방세법이 시행됨에 따라 주거용 오피스텔도 주택 수 ‘+1’로 간주합니다. 실거주용 아파트 한 채를 가진 이가 오피스텔을 사들이면 취득세율 4.6%, 오피스텔 한 실을 갖고 있다가 아파트를 한 채 더 사면 취득세율 8%를 적용받습니다.

즉, 투자용으로 매입하기에는 부담이 꽤 커진거죠. 실제로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수도권 오피스텔 매매거래량은 올 7월 1만2491건에서 8월 8968건, 9월 8760건으로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반면, 오피스텔 전셋값은 어떨까요. 원래부터 오피스텔은 전세보다는 월세 임차가 많은 편이긴 하지만, 최근 아파트 전세난에 실수요자들이 오피스텔을 찾으면서 10월 수도권 오피스텔 전셋값은 9월보다 0.19% 상승했습니다. 서울은 0.17%가 올랐고, 경기는 0.25%가 올랐습니다.

오피스텔 면적이 클수록 전셋값 상승폭도 컸습니다. 수도권 기준 전용 40㎡ 이하는 0.17% 올랐지만, 중대형인 전용 60㎡ 초과 85㎡ 이하는 0.33%나 올랐고, 전용 85㎡ 초과도 0.21% 상승했습니다. 아파트의 대체재 역할을 톡톡히 하게 됐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결국 이 모든 현상은 최근의 아파트값 상승과 전세난이 일으킨 결과입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지금 아파트를 사지도 못하고 전세 들어가기도 어려우니 거기서 밀려난 수요가 빌라와 오피스텔로 유입되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도 “아파트 키즈인 청년층이 주거 경쟁력이 많이 떨어지는 빌라까지 구매에 나서는 것은 지금 아파트가 너무 비싸고, 아파트 전세는 없고, 그런데 빌라는 전세가랑 매매가랑 거의 근접해 깡통전세가 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으니 떠밀리듯 매수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박 위원은 “과거에도 아파트 가격이 급등한 다음에 오피스텔이랑 빌라 가격도 따라 오르고, 임대료도 올랐다”며 “일종의 파생수요 또는 대체수요인 셈이며,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원하는 절박한 수요”라고 정리했습니다.

th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