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전파 학원 실명 공개 방침에…“학원만 문제냐” 거센 반발
11월19일~12월2일 학원내 코로나 ‘전파’시 학원 명칭 공개
수능 1주 전부터는 학원·교습소 대면수업 자제 권고
“확진자수 200명 넘는데, 거리두기 조정 등 근본책 필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수능 집중 안전관리 방안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교육부가 올 12월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수능 2주 전부터 수험생들이 다니는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가 발생할 경우 학원 명칭을 공개하고, 1주 전부터는 학원 및 교습소 이용을 자제하기로 권고하자 거센 반발과 함께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부는 15일 ‘2021학년도 수능 집중 안전관리방안’ 발표를 통해 수능 2주 전부터 ‘수능 특별 방역기간’을 운영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수능 1주 전부터 학원·교습소에 대면수업 이용 자제를 권고하기로 했다. 아울러 수능 2주 전인 오는 19일부터 수능 전날인 12월2일까지 수험생들이 다니는 학원에서 코로나19 전파가 발생할 경우 학원 명칭과 감염 경로 등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방침이 발표되자 학원들은 코로나19 전파의 근원지가 학원이 아닌데 수능을 앞두고 학원에만 불이익을 주는 게 아니냐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는 “교육부가 입시학원 중에 확진자가 나와서 코로나19 전파가 이뤄질 경우라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당장 음식점도 확진자가 나왔다고 하면 사람들이 잘 안가지 않느냐”며 “정부 방침이라 수용할 수밖에 없긴 하지만, 실명 공개는 학원 사업장에 엄청난 피해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 입시학원 관계자는 “학원은 코로나19 전파의 근원지가 아닌데, 당장 14일에는 전국 14개 시도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연맹(민노총)이 주최한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는데 이런 집회는 방관하면서 학원에만 ‘실명 공개’라는 엄청난 부담을 주는 조치”라며 “산발적인 감염을 막기 위해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 등이 필요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없는데도 직장, 가족이나 지인모임, 지하철역, 군부대, 의료기간 등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일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어선 상태다. 학원 실명 공개보다는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한 이유다.

수능 1주 전부터 학원 이용을 자제하라는 것에 대해서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수능을 앞두고 수험생들이 생활리듬을 유지해야 하는데, 갑작스레 학원에 가지 못하게 된다면 독서실이나 스터디카페 등으로 몰릴 가능성이 높기때문이다.

수험생 최 모(18) 양은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수업도 제대로 못 듣고 원격수업에 대면수업에 혼란이 너무 컸다”며 “수능을 앞두고 자꾸만 공부할 곳을 옮기는 것이 더 불안하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