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옷장 속 잠자는 겨울옷 나눠 주세요”
서울시50플러스재단, 겨울옷 기부 캠페인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취약계층의 겨울나기를 돕고자 ‘세상에서 가장 큰 나눔옷장’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서울시도심권·동작·서대문50플러스센터가 함께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재단은 오는 13일까지 50플러스캠퍼스와 센터 등 6곳에 ‘나눔옷장’을 설치하고 임직원, 50+세대 및 일반 시민들로부터 겨울옷을 기증 받아 12월이 되기 전 취약계층에 전달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세상에서 가장 큰 나눔옷장’ 프로젝트.

이번 프로젝트는 입지 않는 아까운 옷들을 꼭 필요한 이웃에게 나누는 기회로 환경도 지키고 어려운 이웃도 돕는 일거양득의 의미다. 아울러 여러 기관들이 함께 나눔 활동을 진행해 공동체의 가치를 사회적으로 확산하고 자발적인 나눔 문화를 활성화하는 데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이번에 설치하는 나눔옷장은 이웃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과 겨울옷이 함께 담긴, 세상에서 가장 큰 옷장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나눔의 즐거운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