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남국 “서민 교수님, 연세도 있으신데 비아냥은 그만…”

  • 기사입력 2020-10-29 1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민 단국대 교수를 향해 “자유롭게 비판하시는 것은 좋으나 누구처럼 그 정도를 지나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의 본질을 함께 고민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그래야 합리적인 토론과 발전적인 대화가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계속해서 비아냥거리고 비꼬고 그러면 보는 사람들이 정치 자체를 혐오하고, 꺼려하게 된다”며 “연세도 있으시고,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시는 만큼 좀 조심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재차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 철거를 요청하면서 “대검 앞 화환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윤 총장의 정치행위로 보여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행하는 시민에게 불편을 주고 사고의 위험이 있다”며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는 듯한 윤 총장의 모습은 그 자체로 부적절하고 매우 위험하다”고 했다.

앞서 서 교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조경하는 김남국 의원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의 나뭇잎 때문에 한 시민이 크게 다칠뻔했다”며 “정부는 11월을 '낙엽 위험 시기'로 지정하고 시민들의 외출을 전면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적은 바 있다.

김 의원이 대검찰청 앞 윤 총장의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 철거를 주장하며 “한 시민이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에 미끄러져 넘어질 뻔했다”는 글에 대해 서 교수는 ‘존경하는 김 의원’ 대신 ‘조경하는 김 의원’이라고 언급하며 비꼬았다.

김 의원은 앞서 같은날 “한 시민으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며 대검찰청 앞 보도에 놓인 윤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에서 떨어진 플라스틱 잎사귀를 밟아 넘어질 뻔 했다는 ‘제보글’을 소개한 바 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