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하나금융, 3Q 순익 7601억원 전기比 10%↑… 비은행 부문 약진

  • 누적 순익 2.1조원
    충당금 등 전입액 6980억원 적립
    비은행 기여도 31%대
  • 기사입력 2020-10-23 15: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하나금융그룹이 올해 3분기 7601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비은행 부문의 약진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순이익을 10% 가량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하나금융그룹은 23일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하나금융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106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2%가 늘었다. 3분기만 놓고봐도 전분기 대비 10.3% 늘어나며 선방했다. 비은행 부문의 기여도가 31.3%(6597억원)에 이르는 등 비대면 채널 영업기반을 확대한 것이 주효한 역할을 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경기위축 가능성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키우기 위해 3분기 중 1728억원을 추가로 적립했다. 이에 따라 누적 충당금 등 전입액은 698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분기에도 코로나19 경기상황을 반영해 약 580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인식했다. 3분기 누적기준으로 3494억원의 경상적인 대손충당금 및 2210억원의 코로나19 추가 대손충당금 등 향후 불확실성에 대응해 손실흡수 버퍼를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3분기말 고정이하 여신비율(NPL비율)은 0.41%로 전분기말 대비 4베이시스포인트(bp) 개선됐다. 연체율은 0.27%로 전분기말 대비 4bp 하락했다. 3분기 누적 판매관리비는 전년 동기 대비 6.6%(1943억원) 감소한 2조7426억원이었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분기 대비 21bp 상승한 9.66%,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분기 대비 3bp 상승한 0.66%이다. 그룹의 BIS비율 추정치는 전분기 대비 29bp 증가한 14.36%를 기록했고,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전분기 대비 4bp 상승한 12.07%였다.

그룹의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4bp 하락한 1.58%이며, 3분기말 기준 신탁자산 134조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578조원이다.

하나은행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591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6.3%가 늘었다. 누적 기준 순이익은 1조6544억원이었다. 전년도 일회성 요인인 명동사옥 매각이익 소멸로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7.6% 줄었다.

비은행 관계사 중에서는 하나금융투자가 수수료수익 증가 덕에 호실적을 냈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288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6.2% 증가했다. 하나카드도 같은 기간 129.6% 증가한 114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캐피탈은 금리성 자산 증대로 이자이익이 늘며 누적 기준 1271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동기 대비 65.2% 증가한 수치다.

luck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