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헤럴드비즈]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협업이 답이다

  • 기사입력 2020-10-22 11: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년에 단 한 번 시간이 바뀌는 시계가 있다. ‘리우 환경회의’가 열린 1992년부터 해마다 발표되는 환경위기 시각이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우리나라 환경위기 시각은 오후 9시46분으로 위험상태, 환경파괴에 의한 지구종말을 의미하는 12시까지 단 2시간14분밖에 남지 않았다. 환경파괴, 기후변화 위기의 심각성은 이미 수십년 전부터 제기돼왔지만 경제성장의 뒷전으로 밀려나곤 했다. 하지만 기후변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직·간접적으로 불러왔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세계는 환경 문제에 다시 주목하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경제 감염’으로 확산되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위기극복은 기후 문제와 경제위기를 동시에 해결해야 한다.

이에 우리 정부는 기후변화와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선언하고 그 핵심축 중 하나로 ‘그린뉴딜’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세계 주요 선진국 역시 마찬가지다. 오래전부터 녹색성장 정책을 주요 어젠다로 삼은 유럽은 지난해 탄소세 신설 등의 내용을 담은 ‘그린딜’을 발표했으며, 미국의 유력 대통령 후보는 5조달러라는 천문학적 투자를 포함하는 그린뉴딜 계획을 대선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친환경·저탄소를 기반으로 하는 ‘그린경제’로의 전환을 이끌 그린뉴딜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는 사람과 환경, 성장의 조화다. 세계적인 감염병 대유행과 경제위기를 불러온 환경파괴 문제에 대한 반성으로부터 시작된 만큼 사람을 중심으로 한 지속 가능한 경제로의 전환을 목표로 한다. 따라서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바꿀 그린뉴딜정책이 성공하려면 이해관계자들의 지지와 참여, 협업이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

내년까지 총 6800여억원을 들여 2000여 동의 국공립어린이집, 보건소 등에 대한 에너지 성능·실내공기질 등의 거주환경을 개선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의 경우 협조와 협업이 더욱 중요하다. 비교적 짧은 시간에 대규모 사업비를 투입해 전국에 걸쳐 다수 사업이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고, 그 과정에서 지자체, 사업자, 이용자 등 수많은 관계자가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 같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 특성을 고려해 한국토지주택공사 그린리모델링센터·한국시설안전공단 녹색건축센터는 물론, 지자체와 관련 전문가들과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우선 지역의 명망 있는 민간전문가를 총괄기획가로 위촉해 연간 수백여동에 이르는 건축물들의 건축설계 등 주요 과정을 지휘·감독하는 사업 체계를 구축했다. 앞으로 각 지역을 대표하는 총괄기획가들이 지역주민들과의 소통과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및 환기 등 성능과 품질뿐 아니라 미적 가치를 한층 더 높여 품격 있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어갈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연구자, 학생, 사업자 및 지자체 등이 참여해 그린리모델링 정책의 싱크탱크이자 사업 교두보 역할을 할 ‘그린리모델링 지역거점 플랫폼’ 구축에도 나섰다. 지역거점 플랫폼은 각 지역의 대학·연구소 등이 참여하는 협력네트워크를 구성해 사업 발굴과 성과 검증, 인재육성 등 그린리모델링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거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제 아무리 뛰어난 개인이라도 팀을 이길 수 없다’는 스포츠 격언이 있다. 협력과 협업을 강조한 표현이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도 역시 협업이 필수다. 건축주라 할 수 있는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관심, 민간전문가와 지역주민의 참여, 그리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한데 어우러져 끈끈한 팀워크를 발휘해야 한다.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모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시점이다. 지역주민과 민간전문가, 정부와 지자체가 멋진 하모니를 이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이 그린뉴딜 최고의 성공모델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