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신생아 이어 입던 팬티까지…” 막장들의 장터된 당근마켓! [IT선빵!]

  • 기사입력 2020-10-20 1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1 "새 팬티 말고 입었던 팬티면 구입할게요." 당근마켓 이용자 A씨는 최근 아주 불쾌한 경험을 했다. 당근마켓에 여성용 팬티 판매 글을 올렸더니 한 구매자가 착용한 속옷을 판매해 달라고 요구했다. 일반적인 속옷 거래만 예상했던 A씨는 변태 구매자 문의로 결국 당근마켓 탈퇴를 결심했다.

#2 또 다른 당근마켓 이용자 B씨는 당근마켓 채팅을 통해 유사성행위를 해주면 돈을 주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B씨는 "황당하다. 너무 화가 났다"며 당혹감을 토로했다.

월 방문자 1000만명인 국내 대표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이 일부 막장 이용자들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다. 신생아 입양 게시글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이어, 비 정상적 거래까지 요구하는 사례도 잇따른다. 사이트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당근마켓에 올라온 '36주 신생아 입양' 글. 사진 당근마켓 캡처

당근마켓에서 이용자들은 거래를 위해 '당근채팅'을 통해 소통한다. 당근채팅을 통해 가격을 흥정하거나 거래 방법을 조율하기도 한다. 이같은 당근채팅이 일부 악성 이용자에 의해 악용되고 있다.

실제 지역 맘카페 등에 제보된 사례에 따르면 버젓이 착용한 속옷 판매를 문의하거나, 불건전한 행위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정상적인 거래를 하던 판매자들에게까지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당근채팅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요구하는 문자. 사진은 한 맘카페에 게재된 당근마켓 채팅 화면

특히 당근마켓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악성 피해 사례도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당근마켓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는 지난 9월 1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3월 550만명에서 약 6개월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중고거래 시스템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당근마켓 관계자는 "채팅창 내에 부적절한 메시지가 감지되면 주의 안내 및 경고 메시지가 자동으로 전송되고, 이용자가 즉시 신고할 수 있는 신고하기 기능을 운영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당근채팅에서 입었던 여성용 팬티를 판매해 달라고 요구하는 문자. 사진은 한 맘카페에 게재된 당근마켓 채팅 화면.

신고된 이용자는 운영 정책에 따라 강제 로그아웃 및 영구 차단 조치가 가해진다. 이용 중지된 사용자는 같은 전화번호로는 재가입이 불가능하다.

하지만, 이는 사후적인 조치로 사전에 피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있다.

강정화 소비자연맹 회장은 "기술적으로 부적절한 채팅을 걸러내기 위한 개선도 필요하다"며 "아울러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이용자들이 악성 이용자를 적극적으로 신고하는 등의 노력도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