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野 “피의자 말 이토록 신뢰하는 법무부는 처음…與, 특검 받아라”
“특검 반대하면 문제 인정하는 꼴”
“라임 주범 편지에 호들갑” 직격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별위원회 소속 윤창현(왼쪽부터), 강민국, 유의동, 이영, 권성동, 성일종, 김웅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라임과 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에 대해 여권과의 사전 교감 가능성을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결국 특검밖에 답이 없다는 뜻을 재차 내보였다.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 위원들은 지난 18일 성명에서 여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기 피해자의 피눈물과 의혹에는 눈을 감고, 사기극 주범의 자필 편지 한 장에는 호들갑을 떨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검을 반대하는 자가 거대한 사기극의 주범”이라고 했다.

특위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은 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으로 지목된)변호사는 김봉현이 아닌 다른 피의자와 관련해 법률 자문을 했을 뿐, 직접적 관련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안다”며 “우리 당 인사도 관련이 있고 정부여당 인사도 관련된 만큼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의 김도읍 의원은 성명서에서 “라임의 주범이 옥중 편지를 보내고, 남부지검이 신속히 입장을 밝히고, 추 장관이 기다렸다는 듯 감찰을 지시하고, 민주당이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잘 짜인 시나리오 냄새가 진동한다”고 직격했다.

법무부가 야당 정치인에 대한 금품 로비, 현직 검사의 술 접대 등 의혹에 대해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감찰 조사 결과를 밝힌 데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그간 이 사건 수사를 깔아뭉갰다고 주장하면서 “이 지검장부터 감찰하는 게 순서가 아닐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나 민주당이 특검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특검을 거부하면 스스로 문제가 있다고 인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의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추 장관이 공격하고 싶은 대상이 범죄를 저지른 라임 피의자인지 정권 눈 밖에 난 윤석열 검찰총장인지 헷갈린다”며 “이 사건마저 윤 총장 흔들기에 이용하는 지긋지긋한 행태”라고 했다.

나아가 “이렇게 피의자의 말을 신뢰하는 법무부는 처음”이라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