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美 대선에 에너지시장 급변 전망…시장 유연성도 고려해야”

  • 기사입력 2020-10-18 1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에너지 정책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견지하면서 미국 대선 결과에 시장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이든 당선시 트럼프 에너지 정책의 되돌림 효과, 이란 핵협상 재개에 따른 제재 완화 등이 점쳐진다.

18일 에너지업계 등에 따르면, 트럼프가 재선에 실패하게 되면 전통적인 에너지 정책의 반동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는 그동안 북극과 대서양 연안에서의 시추 허용, 대형 송유관인 다코타 엑세스와 키스톤XL 건설 허가 등 전통 에너지 산업을 지지해 왔다.

반면 바이든은 '클린에너지 레볼루션'을 정책 키워드로 삼고 키스톤XL 건설 중단 등을 시사했다. 바이든은 공약집에 부임 첫 날 행정명령을 통해 트럼프가 훼손한 정책을 되돌릴 것이라고 명시한 바 있다.

전규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트럼프 정책 중) 연방 토지 시추권을 허용하면서 에너지 기업들의 토지 임대 및 시추허가 건수가 증거했는데, (바이든 당선으로) 신규 시추권 발급이 금지된다면 미국의 원유 공급이 제한될 수 있다"며, 생산 감소분을 트럼프정부 이전 원유 생산량인 하루당 943만배럴(2017년 기준)으로 예상했다.

대선 결과에 따라 에너지 시장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시장 유연성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바이든 후보 당선 이후 미국의 공급이 줄어들면 미국의 원유 수입 의존도가 올라갈 가능성이 높으나, 글로벌 원유 공급에 과도한 구조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전 연구원은 "미국의 에너지 시장은 시장원리에 따라 움직이는 유연한 시장"이라며 "공급 감소로 유가가 상승한다면 기업들은 이를 반영해 생산량을 조절할 공산이 크다"며 "만일 바이든이 당선된다면, 단기적인 유가 상승 압력이 나타날 수 있겠지만, 중장기적 수급 타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