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 ‘인권 침해’ 매년 증가…가해자 10명 중 4명은 ‘교수’
인권침해 신고ㆍ상담건수, 2017년 22건→2019년 37건
피해자 대부분은 학생, 가해자의 36%는 교수ㆍ강사
성희롱ㆍ성폭력 신고ㆍ상담건수도 매년 30건↑
서울대학교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대 교내 인권센터에 ‘인권침해’ 피해를 신고한 사람의 58%는 학생,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의 36%는 교수나 강사 등 교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인권침해나 성희롱·성폭력 신고·상담건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19년 서울대 인권센터 사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 간 서울대 인권센터 인권상담소에 접수된 신고·상담건수는 총 91건에 달했다.

인권침해 신고·상담 건수는 2017년 22건, 2018년 32건, 2019년 37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사건 유형별로는 ‘인격권 침해’가 68건으로 가장 많았고, ‘차별 행위’ 7건, ‘학습권 침해’ 4건, ‘기타’ 9건 등이었다.

특히 인권상담소에 피해를 신고하거나 상담을 요청한 91명 가운데 학생(학부생, 대학원생)은 53명으로 58%를 차지했다. 이어 직원 17명, 교수 11명, 비구성원·기타 10명 등의 순이었다.

가해자로 지목된 피신청인은 교원(교수, 강사)이 33명(36%)으로 가장 많았고, 직원이 21명, 학생(학부생·대학원생) 20명 순으로 나타났다. 피신청인이 학교인 경우는 6명, 비구성원·기타 11명 등이었다.

성희롱이나 성폭력 신고·상담 건수도 매년 30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년 간 서울대 인권센터 성희롱·성폭행 상담소에 접수된 사건은 총 102건으로 (준)강제추행이 3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언어적 성희롱 18건, 데이트 폭력 9건, (준·유사)강간 6건, 신체적 성희롱·카메라 이용 촬영 5건 등이었다.

피해자로 접수된 사람 중에서는 학생(학부생, 대학원생)이 83명으로 가장 많았고, 비구성원·기타 11명, 직원 7명 순이었다. 반면 피신청인은 학생이 59명, 교수 16명, 비구성원·기타 21명, 강사, 직원 각각 3명으로 나타났다.

김철민 의원은 “학내에서 교원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한 인권 침해 사례가 매년 증가하고 있고, 특히 대학원생들의 피해가 크다”며 “강력한 처분과 예방교육 강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