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주요 외신 "'김정은 사과', 극히 이례적"…앞다퉈 긴급보도

  • AP "북한 지도자 특정 이슈 사과는 극히 이례적"
    NYT "보기드문 사과"… BBC "사과 요구에 응하기는 드문 일"
  • 기사입력 2020-09-25 1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한 정상 친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뉴욕타임스 등 세계 주요 언론은 25일 북한군의 한국인 피살 및 시신 훼손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에 관해 연이어 긴급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오후 2시13분 연합뉴스 긴급 보도를 인용,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불행한 사건으로 남녘 동포를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또 북측이 이번 사건에 대해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일"이라고 언급한 것과 "방역 수칙에 따라 피살된 공무원에게 10여발의 총탄을 쐈다"고 설명한 내용도 각각 속보로 전했다.

이어 북한 군인들이 공무원의 시신이 사라진 다음 그가 타고 있던 부유물을 불태웠으며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의 일부라는 청와대 설명도 별도로 소개했다.

프랑스 AFP통신도 오후 2시 20분께 "북한이 월북자를 쏜 데 대해 사과했다"는 내용의 서울발 긴급기사를 송고했다.

특히, AFP는 "김 위원장이 이번 사건을 불미스러운 일로 표현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를 실망하게 한 데 사과했다"고 강조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오후 2시 24분 "북한 지도자가 한국 국적자 피격 사망에 대해 사과했다"고 긴급 보도했고, AP통신도 오후 2시31분 북한 지도자가 남측 공무원 사살에 대해 미안함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AP는 "북한 지도자가 특정 이슈에 관해 남측에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extremely unusual)"이라 평가했다.

해외 주요 일간지와 방송사도 김 위원장의 사과를 경쟁적으로 보도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남한 공무원을 북한군이 살해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이 보기 드문 사과를 내놨다"고 신속하게 전했다.

NYT는 또 북한 측이 통지문에서 북한군이 시신을 불태웠다는 점을 부인하면서 남측 정부와는 다른 설명을 내놓았다고 알렸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도 AP통신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남측 공무원을 살해한 데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CNN 방송도 김 위원장이 남측 공무원을 살해한 데 사과했으며, 북측은 해당 공무원이 신원을 밝히라는 요구에 따르지 않아 군이 그를 향해 10여발의 탄환을 쐈다는 주장을 폈다고 전했다.

이밖에 영국 BBC 방송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았어야 했다며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또 BBC는 2010년 천안함이 피격돼 승조원 46명이 숨졌을 때도 북한이 사과를 내놓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남한의 사과 요구에 응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짚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