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일왕 장인에 단도 날린 조명하 의사 사진 대만서 발견돼 공개

  • 1920년대 타이중 거리 사진서 우연히 포착
  • 기사입력 2020-09-22 08: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20년대 대만 타이중 지광(繼光)거리 모습 사진. 사진 왼쪽 ‘부귀원’이라는 간판이 붙은 찻집 앞에서 조명하 의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전거를 세워둔 채 서 있다. [대만 사료 수집가 ‘추혜문고’ 린위팡 씨 제공·연합]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제의 간담을 서늘케 했던 ‘타이중(台中) 의거’의 조명하(1905~1928년) 의사의 희귀한 사진이 대만에서 발견됐다. 타이중 의거는 일제강점기인 1928년 대만에서 히로히토(裕仁) 일왕의 장인인 구니노미야 구니요시 육군 대장 척살하려던 의거를 말한다.

조명하의사연구회장인 김상호 대만 슈핑(修平)과기대 교수는 22일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의거 직전에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조 의사의 사진을 찾았다면서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개인 사료 수집가인 린위팡(林于昉) 씨가 소장하던 이 사진은 1920년대 대만 타이중시의 번화가인 지광(繼光)거리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거리 왼편에는 조 의사가 1928년 5월 의거 당시 일하던 찻집인 부귀원(富貴圓)이 자리 잡고 있는데 가게 바로 앞에 조 의사로 보이는 인물이 자전거를 세워둔 채 서 있다.

김 교수는 “당시 거리 모습을 담은 사진 자료들을 조사하던 중 부귀원 근무복을 입은 청년이 서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에서 시선이 멈췄다”고 말했다. 김 교수를 비롯한 조명하연구회회원들과 유족인 장손 조경환 씨는 비록 사진 속 인물이 작게 등장하지만 인상착의에 비춰볼 때 조 의사의 모습이 맞다고 판단했다.

사진 속 청년은 조 의사가 의거 후 체포 당시 입었던 옷과 똑같은 옷을 입고 있다. 또 짧은 머리와 비교적 작은 키 등 신체적 특징도 조 의사의 다른 모습과 일치했다.

1920년대 대만 타이중 지광(繼光)거리 모습 사진 속에 우연히 등장한 조명하 의사의 모습을 확대한 사진(왼쪽)과 조 의사가 의거 직후 체포되고 나서 찍힌 사진(오른쪽). 두 사진 속에 등장하는 인물은 모두 찻집 부귀원 근무복을 입고 있다. 오른쪽 사진 속 조 의사는 체포 및 조사 과정에서 구타를 당한 듯 얼굴이 심하게 부어 있다. [대만 사료 수집가 ‘추혜문고’ 린위팡 씨·김상호 교수 제공·연합]

이 사진은 조 의사가 부귀원에서 일한 1927년 11월부터 1928년 5월 거사 전 사이 기간에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 의사는 1928년 5월14일 삼엄한 경비를 뚫고 독을 바른 단도를 들고 타이중시 도로에서 자동차를 타고 지나던 구니노미야 대장을 급습했다. 일본 경찰과 검찰은 조 의사가 경호관에게 가로막히자 던진 단도가 구니노미야를 맞히지는 못했다고 발표했지만 구니노미야는 이듬해 1월 복막염으로 사망했다.

구니노미야는 일본이 신성시하던 이른바 ‘황족’의 일원으로 당시 일왕의 장인이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 군부와 정계에 막강한 영향을 끼치는 실력자였다는 점에서 조 의사의 ‘타이중 의거’는 일제에 큰 충격을 안겼다.

조 의사는 거사 직후 체포돼 그해 10월10일 타이베이 형무소 사형장에서 스물셋의 나이로 순국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