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싫어요” 207번 외친 여제자 성폭행…60대 교수에 징역 2년 6개월

  • 기사입력 2020-09-17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주지방법원. [법원 제공]

[헤럴드경제=뉴스24팀] 면담을 핑계로 20대 제자에게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도록 강요하는 등 유사강간한 60대 교수가 법원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유사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제주대 교수 조모(61)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취업제한 등을 명했다.

공소사실과 피해자 증언 등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해 10월 30일 오후 5시 30분께 학교에서 자신의 수업을 듣는 학생을 면담하겠다며 학생 A씨를 만나 차를 이용해 드라이브를 하고 한 식당에서 술을 곁들여 저녁식사를 한 뒤 A씨를 노래주점으로 데려갔다.

조씨는 노래주점에서 A씨에게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도록 강요하며 유사강간을 시켰다.

A씨는 지난 7월 16일 열린 2차 공판에서 “조씨가 노래주점에서 안주를 주는 척하더니 입에 손가락을 넣었다”며 유사강간을 했다고 주장했고, “교수가 안경을 고쳐쓰는 틈을 타 문을 열고 도망쳤다”고 증언했다.

A씨가 공개한 녹음파일에는 207차례나 싫다고 저항하는 목소리와 함께 “집에 가고 싶다” “나가고 싶다” “만지지 말라”는 등의 말과 비명이 수십 차례 녹음됐다. 노래주점 복도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에는 밖으로 도망가려는 A씨를 데려오는 조씨의 모습도 나온다.

A씨는 “합의서 작성은 교수를 용서해서 작성한 것이 아니며 지금까지 교수를 용서한 적이 없다”며 “그 교수가 복직하면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 것”이라며 재판부에 엄벌을 호소하기도 했다.

조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있었고 우울증 등 정신병 관련 증상이 있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지만, 이번 공판에서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의자와 합의했지만, 피해 진술에서 다시금 엄벌을 탄원한 것을 볼 때 피해자가 피의자를 인간적으로 용서한 것은 아니”라며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고 있던 피해자에게 세상을 등질 생각까지 하게 만든 것은 죄질이 크게 나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조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수업에서 배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