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수원시 ‘외국인주민 지원방안’ 온라인 논의

  • 기사입력 2020-09-16 1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가 ‘외국인주민 사례관리회의’를 온라인으로 열고 도움이 필요한 외국인주민을 지원하기 위한 맞춤형 방안을 모색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회의 프로그램(ZOOM)을 활용해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 등 관련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원시글로벌청소년상담센터에서 상담한 중국 국적의 외국인주민(청년)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사례관리 대상자는 한국에서의 안정적 자립을 위한 경제적인 근로 활동과 학력 취득 등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었다.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는 심리·진로 상담사를 통한 구체적인 진로 설정을 지원하고 센터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한 학력·자격증 취득, 민간 자원 연계를 통한 생계비·주거비 등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외국인주민 긴급지원 대상 여부 등을 검토하고 사회보장제도 내에서 적절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기로 했다.

김미숙 수원시 다문화정책과장은 “갑작스런 경제적 위기 등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외국인주민을 지속해서 발굴할 예정이다. 외국인주민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수원시는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등 이주민 상담센터를 이용하는 외국인주민 중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례관리 대상자를 발굴해 정기적으로 사례관리 회의를 열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