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통합, 檢 인사에 “의견 듣는 척…어차피 인사는 추미애 뜻대로”

  • 법무부 검찰 고위간부인사에 “사심·적반하장 인사”
  • 기사입력 2020-08-07 14: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7일 법무부의 고위간부인사 단행에 대해 “검찰총장 패싱 인사였던 지난 인사 이후, 추미애 장관이 이번엔 윤석열 총장의 의견을 듣는 척 했지만 역시 시나리오에 따른 연출이었음이 드러났다”고 평가절하 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어인추’, 어차피 인사는 추미애 장관 뜻대로 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성윤 검사장은 유임됐다. ‘검언유착 조작’으로 4개월간 온 나라를 들쑤시고, 법무부와 검찰을 국민의 웃음거리로 만들어놓고도 책임을 묻기는커녕 유임으로 치하했다”며 “장관에 충성하는 검사에게 포상을 주는 사심인사, 마음에 들지 않는 검사는 고사 시키겠다는 작심인사”라고 맹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엉뚱한 수사지휘권으로 검찰 역사상 유례없는 참극을 빚은 추미애 장관”이라며 “이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할 사람이 오히려 세불리기에 전념하는 적반하장 인사로 답을 대신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이 엉킨 실타래를 풀 수 있는 유일한 사람, 대통령은 아직도 한마디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