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6대 유망 ‘K-서비스’ 해외로 뻗는다…성윤모 “신성장동력으로 육성”

  • 규제샌드박스 1호 ‘네오펙트’ 방문
    정부, 8월 6일 활성화 방안 발표
  • 기사입력 2020-07-31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윤모(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1일 최근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은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인 ㈜네오펙트를 방문, 내달 6일 발표 예정인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부가 8월 6일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다. 의료·헬스케어, 콘텐츠, 에듀테크, 디지털서비스, 핀테크, 엔지니어링을 6대 유망 K-서비스로 선정해 집중 육성한다는 내용이다.

코로나 사태로 수출 부진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K-서비스를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신 수출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무역구조의 질적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성윤모(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1일 최근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은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인 ㈜네오펙트를 방문,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 발표에 앞서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은 기존 제조업 중심의 지원사업과 제도를 서비스 친화적으로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서비스기업에 대한 융자 확대, 무역보험 우대 등 핀셋형 금융·투자지원을 보강할 계획이다.

공공사업, 대기업 연계 및 협업을 통해 해외진출 선결조건인 트랙레코드 문제 해결을 지원하고 디지털 수출 플랫폼, 공적개발원조(ODA)·K브랜드 연계 등 포스트코로나 전략 마케팅도 확대한다.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글로벌 표준 선점, 서비스 수출 통계체계 혁신 등 제조업에 못지 않는 수출 인프라를 구축한다.

성 장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분야로 성장하고 있으며 국내의 풍부한 의료 데이터 및 ICT인프라 기반으로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잠재력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높아진 우리의 국격을 배경으로 비대면 서비스인 디지털 헬스케어가 신수출성장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네오펙트는 뇌졸중, 치매 등 신경계 질환 환자를 위한 재활 의료기기와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지난달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스마트 글러브 등)’의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아 소아마비, 뇌졸중 환자 등 재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편리하게 가정에서 재활훈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미국 매사추세츠주에서 의료클리닉 ‘커뮤니티 리햅 케어(CRC)’를 운영,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를 계기로 주 정부의 지원을 받아 전면적인 비대면 의료를 시행 중이다. 배문숙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