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할리우드 배우 등이 서명한 '개 도살 중단' 공개서한 청와대 전달

  • 기사입력 2020-07-22 1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개 도살 금지 기자회견을 하는 동물해방물결 등 동물권단체 회원들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동물해방물결 등 8개 동물권단체는 세계 저명인사들이 서명한 '개 도살 금지 공개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서한에는 미국의 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킴 베이싱어·알렉 볼드윈과 영국의 동물행동학자 제인 구달, 호주 철학자 피터 싱어 등이 이름을 올렸다.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그동안 많은 것이 진보·진화·변화하는 것을 봐왔다"며 "지금이야말로 한국이 식용 목적 개 도살·거래를 끝내고 한 걸음 더 나아갈 때"라고 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서한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축산법상 가축에서 개를 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한 2018년 공식 발표에 따라 개 도살·거래 금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서한에서 "개 도살·거래 금지가 수백만 개들을 고통과 착취로부터 구해낼 뿐만 아니라 예측 불가능한 인수공통 감염병이 지구를 휩쓰는 위험으로부터 모든 시민을 지켜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서 개 식용·도살을 금지한 홍콩·대만 등에 이어 인도·캄보디아·중국까지 변화하기 시작했다. 국제 사회는 점차 한국을 바라볼 것"이라며 "정부는 더 지체하지 말고 개 식용 산업을 철폐할 길을 빠르게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에서는 배우 진서연·김효진·이엘, 가수 요조,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표창원 전 의원도 뜻을 함께했다.

단체들은 한국의 식용 목적 개 도살·거래 금지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국제 청원 웹사이트(change.org)에서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