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죽음의 백조 동선 공개한 美…왜?

  • 미군 B-1B 2대, 일본 근해 거쳐 괌으로…中견제 포석
  • 기사입력 2020-07-18 15: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 [연합]

[헤럴드경제] 미국이 이른바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 공군의 B-1B 랜서 폭격기 2대의 동선을 공개했다. B-1B 랜서 폭격기 2대는 일본 근해를 거쳐 괌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는 중국에 대한 압박의 성격이 짙어 보인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군 B-1B 랜서 2대가 17일 괌 앤더슨 공군기지를 거점으로 양자 폭격기임무부대(Bomber Task Force·BTF)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돌아왔다"고 18일 밝혔다.

사령부는 "폭격기는 동맹·파트너·연합군과 태평양사령부 간 훈련, 역내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강화를 위한 전략억제 임무 등을 지원하기 위해 배치됐다"고 전했다.

미군이 홈페이지를 통해 B-1B의 괌 이동을 공개한 것은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중국의 군사적 움직임을 견제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사령부는 또 B-1B 2대가 괌으로 향하기 전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F-15J 전투기들과 동해상에서 준비태세 및 상호운용성 강화를 위한 요격 훈련도 했다고 밝혔는데, 대북 압박 차원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군은 남중국해에서 항공모함 2척의 합동훈련을 하고, 전략폭격기를 괌에 보내는 등 서태평양에서 연일 군사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는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중국을 향해 무력시위를 하는 동시에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