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한카드, 포스트 코로나 경영전략 논의
전사 디지털화 가속하기로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신한카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경영전략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임영진 사장을 비롯한 전 임원·부서장이 함께 참여한 2020년 하반기 사업전략회의를 개최하고 그룹별 목표 및 달성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사업전략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 및 각 지역본부 회의실 등 총 9개 포스트에서 화상시스템을 통해 언택트로 진행됐다. 신한카드는 이번 사업전략회의를 통해 상반기 실적을 공유하고, 하반기 사업 계획을 통한 가시적인 성과 창출이 이루어지도록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뉴노멀 대응 전략인 ‘디지털라이즈(DigitalRISE)’ 프로젝트 추진 방향성을 공유함으로써 전사적 관점하에 싱글 뷰(Single View)를 형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극 대응키로 했다.

‘디지털라이즈’는 ‘비포 코로나(Before Corona)’로 돌아가지 않는 새로운 영업 · 상품 · 채널의 전략 · 포트폴리오 · 업무방식 등에 대한 전사 디지털화 프로젝트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금융의 힘으로 국가경제의 신성장 동력을 지원한다는 신한금융그룹의 ‘신한 네오(N.E.O., 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도 궤를 같이 한다.

임영진 사장은 임 사장은 ‘패러독스 경영(Paradox Management)’을 주문하며 “경영 활동을 함에 있어 양과 질, 매출과 이익, 영업과 리스크 등의 이슈는 양립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모두 달성해야 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또 임 사장은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양자택일’의 이분법적 논리가 아니라 조화롭게 통합하는 사고와 열린 시야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디지털화에 대한 세대별 눈높이를 빠짐없이 맞출 수 있도록 기획,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세대인 90년대생 직원들이 제시한 ‘10대 변화 과제’와 관련해 임부서장들이 화상 기반의 집단 토론을 통해 구체적인 해결책도 모색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