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130일째 카지노 휴장 강원랜드, 철통방역 속 일반영업장 개장 준비

  • 기사입력 2020-07-01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강원랜드(대표 문태곤)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리조트 전역에 방역을 강화하고 현장점검에 나서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강원랜드는 지난 2월 23일 부터 카지노 일반영업장에 대해 전례 없는 휴장을 단행했으며, 7월 1일까지 카지노 일반영업장 휴장을 130일째 이어가고 있다.

손님이 못와도, 130일째 이어지고 있는 강원랜드 카지노 방역

강원랜드는‘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하고 여름 성수기가 앞으로 다가오자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한 리조트 영업 준비를 위해 전 임직원이 나서서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직원과 고객 간 감염방지를 위해 테이블게임에 설치한 비말가림막을 1360대의 머신과 208석의 전자테이블에 모두 설치를 완료했다.

또한 고객들이 매일 만지는 칩스를 살균할 수 있는 칩스 전용 살균기를 도입하고, 영업장 곳곳에 사회적 거리두기 스티커를 부착했다.

관리자들과 임원들은 매일 현장점검을 통해 방역현황과 영업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강원랜드는 주간 2회 이상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그에 맞는 대응방안을 결정하고 있다.

직원간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직원 휴게공간을 늘리는 한편, 비대면 온라인 조회 등 직원간의 접촉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미 강원랜드는 카지노 일반영업장 개장을 대비해 지난 5월 27일 임시 영업 리허설을 통해 정부 방역지침과 더불어 내부 방역시설(공조시설 살균시스템, 비말가림막, 열화상 카메라, 격리실 등)과 안전관리대책을 점검하고 미비점을 보완했다.

또한 여름 성수기를 대비해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한 워터파크, 콘도, 호텔 등의 영업활동 계획을 준비하고 있으며, 현재 영업중인 식음업장 및 연회장 등에는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