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10곳 신규 지정

  • 기사입력 2020-06-26 09: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료=서울시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서울시가 도시재생 정책을 위해 총 10곳의 활성화 지역을 신규 지정했다.

시는 지난 25일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하고 ‘서울시 2025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에 대해 수정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광역시·도에서 수립하는 도시재생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이번 변경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신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지정 및 기정지역의 변경을 반영하기 위한 추진됐다.

전략계획 변경을 통해 신규 지정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은 중심시가지형 6곳, 일반근린형 2곳, 국가선도지역 2곳 등 총 10곳이다.

중심시가지형 6곳은 북촌가회구역·홍제역·효창공원·구의역·풍납토성·면목패션특구 일대다. 이 지역들은 쇠퇴한 산업·상업·역사문화 특화지역 중 지난해 11월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신규 선정된 지역이다.

일반근린형 2곳은 강서구 공항동과 경복궁 서측 청운·효자·사직동이다. 이 지역들은 2018년부터 2019년 희망지 사업을 진행한 노후주거지역 중에서 심사를 통해 지난 11월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다. 시는 수정 가결된 사항에 대해 시보를 통해 내달 초 고시할 예정이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전략계획의 신속한 변경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가 도시재생뉴딜 공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