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문대통령-EU 30일 화상 정상회담…“코로나 대응 공조”
EU측 제안…전략적 동반자 관계 10년
“EU는 그린뉴딜 정책 중요한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기업인 더존비즈온을 방문, 데이터와 AI를 접목한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는 직원들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30일 샤를 미셸 유럽연합(EU)상임의장·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한-EU화상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담은 EU측의 제안으로 이뤄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당초 우리나라는 EU와 대면 정상회담을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EU 측이 화상 정상회담을 우선 개최하는 방안을 제의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출범한 EU 신지도부와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담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개최되는 양자 정상회담으로,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을 포함하여 양측 간 관심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로,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그간의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한-EU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격상시킬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EU와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 연대 등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함께, 교역·투자 증진 및 디지털 경제, 신재생 에너지 등 미래 분야로의 협력 다변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건설적 기여를 해 온 EU 측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한다.

강 대변인은 “EU는 민주주의, 법치, 다자주의 등 우리와 핵심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전략적 동반자”라며 “특히 신지도부 출범 이후 ‘유럽 그린딜’ 정책을 통해 글로벌 기후 및 환경 문제 해결을 주도해 나가고 있어, 우리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을 통해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심화, 확대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양측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