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경찰,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 블락비 박경 불구속 기소 檢송치
警 “허위사실 유포한 것으로 결론”

가수 박경.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경찰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고소당했던 그룹 블락비 멤버인 가수 박경(28) 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정보통신방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박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결론냈다”며 “오늘(17일) 오전에 검찰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지난해 11월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는 가수 6팀의 실명을 거론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 ^^;;’라는 게시물을 올리자, 그룹 바이브가 실제 고소로 맞섰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올해 1월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입대를 연기했고, 3월에는 경찰 조사에 자진 출석하기도 했다.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