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성동구 ‘효사랑 건강주치의’, UN 공공행정상 수상

  • 기사입력 2020-06-16 17: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원오 구청장이 효사랑 건강주치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효사랑 건강주치의’ 사업이 공공행정 분야에서 권위있는 ‘UN 공공행정상(UN Public Service Awards, UNPSA)’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UN산하 경제사회국(UNDESA)과 성평등 및 여성 역량강화본부(UN-WOMEN)가 공동 주관하는 ‘UN 공공행정상’은 공공행정의 중요성을 알리고 혁신적인 정책을 발굴해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2003년 제정됐다. 5개 분야에서 5개 대륙별로 1개씩만 선정해 까다롭다.

성동구 ‘효사랑 건강주치의(HYO Policy)’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포용적이고 균등한 서비스 전달’ 분야에서 세계를 대표하는 우수 정책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효사랑 건강주치의’ 사업은 다른 문화권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대한민국만의 차별화된 문화적 특성에 맞춘 정책으로 주목받는다. 스스로 건강관리가 어려운 75세 이상 노인을 의사와 간호사가 직접 집으로 찾아가 건강관리에 나서며 민·관 연계를 통해 질병관리, 치매·우울평가,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선제적인 의료복지서비스다.

구는 노인의료비 부담 증가에 따른 75세 이상 노인의 의료사각지대 발생에 주목하고, 17개 전 동 주민센터에 건강이음터를 설치, 2017년 9월 전국 최초로 이 제도를 도입했다. 지난해 부터는 한양대학교 병원 등 지역 내 의료기관과 업무협약으로 ‘퇴원 후 환자관리’까지 확대·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독거어르신을 대상으로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한 AI스피커 및 동작인지 스마트 센서 보급 등 어르신의 생활 속 고독을 예방하고 24시간 돌봄을 위한 ‘스마트 건강 돌봄 서비스’ 구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원오 구청장은 “이번 수상은 대한민국이 코로나 대처로 국가적 위상을 높이고 있는 이 시기에 미래사회를 향한 공공행정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데 큰 의의가 있으며, 193개 UN 회원국에 ‘성동구’라는 대한민국의 지방정부 이름을 알릴 수 있는 영광스러운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저를 비롯한 1300여 명의 성동구 직원 모두는 주민의 안전과 건강,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