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순천만습지 멸종위기종 저어새 작년부터 18~20마리 목격
순천만습지에서 관찰된 천연기념물 저어새 무리.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천연기념물 205-1호 저어새 20마리가 순천만 갯벌습지에서 관찰됐다고 15일 밝혔다.

저어새는 황새목 저어새과에 속하는 조류로 몸길이는 70~80cm로 세계적으로 약 4000여 마리 밖에 남지 않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이다.

전 세계 개체수의 90%가 인천 남동유수지 등 서해안의 무인도서에서 번식하는 여름철새로 겨울은 주로 중국, 일본, 대만, 홍콩 등에서 난다.

저어새라는 이름은 주걱처럼 생긴 부리를 얕은 갯벌의 물 속에 넣고 좌우로 휘휘 저어 물고기, 새우, 게 등의 먹이를 찾는 습성 때문에 붙여졌다.

갯벌 생태계의 건강성을 알려주는 저어새과 조류는 저어새와 노랑부리저어새가 있다. 저어새는 여름철새이며, 노랑부리저어새는 겨울철새이다.

그동안 순천만에서 주로 관찰되던 종은 천연기념물 205-2호 노랑부리저어새로 매년 140여 마리가 월동하였으나, 저어새는 2018년 이전까지만 해도 3~10마리 내외가 관찰되곤 했다.

지난해부터 18마리로 개체수가 증가했고, 올해는 20마리까지 관찰돼 향후 개체 수 증가 여부가 주목된다.

시청 순천만보전과 관계자는 “순천만에 찾아온 저어새 및 다양한 조류를 관찰할 수 있는 생태 체험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참여를 원하는 탐방객들은 순천만습지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