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홍콩업무총괄 고위관리 “美, 한국전쟁 때도 中 못이겨”

  • 강경파 中 고위관리 “한국전쟁·베트남전쟁 때도 미국은 중국 물리치지 못해”
    홍콩주재 美총영사 “中공산당과 맞서는 홍콩인과 함께 해”
  • 기사입력 2020-05-30 21: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샤바오룽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주임 [창안제즈스 캡처]

[헤럴드경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 ‘신냉전’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중국의 홍콩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고위 관리가 ‘한국전쟁’ 등을 언급하며 물러서지 않겠단 의지를 강조했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0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문제에 대한 강경파로 꼽히는 샤바오룽(夏寶龍)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주임이 최근 양회(兩會) 기간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홍콩 대표들을 만나 홍콩보안법 지지를 촉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샤 주임은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쟁 때도 미국은 중국을 물리치지 못했다”며 “중국인들은 어려움 속에서 외세에 대항해 단호히 자신을 지켜냈다. 지금의 중국은 훨씬 더 강하다”고 말했다. 중국은 1950년 한국전쟁 발발 후 북한을 지원해 참전했다. 베트남전쟁에는 1950년대 초반부터 1975년까지 개입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다수의 국가안보 법률과 홍콩 관련 법을 만들었다. 홍콩 사무에 개입한 것은 미국”이라면서 “홍콩보안법은 필요하다. 홍콩 젊은이들이 조종당해 폭력 시위에 나서는 게 슬프다”고 지적했다.

샤 주임 외에도 홍콩 유일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인 탄야오쭝(譚耀宗)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위협에도 홍콩보안법 도입 결정에 유턴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렁춘잉(梁振英) 전 홍콩 행정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영국계 금융기관인)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홍콩보안법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영국정부는 미국정부를 따른다. HSBC가 영국정부를 따르는지 주의 깊게 봐야 한다”고 했다.

반면 홍콩주재 미국총영사 한스컴 스미스는 29일 “미국은 약속했던 홍콩자치를 점점 더 거부하는 중국공산당에 맞서싸우는 홍콩인들과 함께 한다”며 “우리의 메시지는 간단하다. 홍콩을 홍콩답게 두라는 것”이라고 목소릴 높였다.

그러면서 “미국은 홍콩이 중국의 일부임을 인정한다. 우리는 홍콩을 불안정하게 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우리는 폭력에 반대하며, 홍콩이 가능한 자유롭고 개방되도록 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스미스 총영사는 홍콩에 대한 미국의 조치는 가능한 목표를 정해서 이뤄질 것이며, 홍콩 주민들이 악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도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