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재용 집앞서 ‘삼겹살 굽고 술판’...‘음주가무’ 도넘은 시위대

  • ‘삼성 해고자 공대위’ 폭식투쟁 논란 증폭
    동영상으로 자랑까지…“주민 피해 도넘어”
  • 기사입력 2020-05-26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해고노동자 고공농성 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 24일 서울 한남동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자택 앞에서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공대위 유튜브 채널 '연대TV' 동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삼성 해고노동자들의 피해 보상 등을 요구하기 위해 조직된 시민단체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서울 한남동 집 앞에서 ‘삼겹살 폭식투쟁’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다른 사람의 주거생활에 침해를 주는 시위는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비판의 댓글이 2000건을 넘었다.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고공농성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이 부회장의 자택 앞에서 삼겹살을 구워먹고 소주와 맥주를 마시는 음주가무시위를 벌였다.

공대위는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연대 TV’ 유튜브 채널로 자랑까지 했다.

해당 동영상에서는 7, 8명의 시위 참가자가 돗자리를 깔고 미리 준비해간 삼겹살과 불판, 상추, 쌈장과 맥주캔, 소주병 등이 흐트러진 모습이 담겼다. 일부 동영상에서는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지난 21일부터 한 달간 동일한 장소에서의 ‘집회 신고’를 한 뒤 이같이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무원에게는 “압수수색 영장을 보여달라”거나 “피해가 심한 주민에겐 개인적으로 소송을 걸라고 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집회에 참여한 공대위 대표 임미리 고려대 교수는 전날 오후부터 이 부회장 자택 앞에 1인용 텐트를 펼치고 야영농성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에 대한 여론의 반응은 냉소적이다.

최준선 성균관대 교수(법학과)는 “집회와 결사의 자유가 있지만 개인의 사생활과 주거생활도 보호돼야 한다”며 “노래를 부르고 삼겹살을 구워먹는 놀이식 시위는 진정성이 없다. 오히려 사회적으로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에서도 “남의 집 앞에서 유흥성 시위는 조롱거리일 뿐” “다른 사람을 설득하려면 먼저 교양부터 갖추라” 등의 글이 쏟아졌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