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몸값만 866억원…아시아 선수 중 독보적
토트넘 구단이 21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훈련장으로 복귀한 손흥민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그라운드에서 질주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유럽 축구 무대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출신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몸값을 과시했다.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발렌시아)은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려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이적 소식과 이적료를 다루는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는 23일(현지시간) 아시아 출신 선수들의 ‘추정 이적료’ 순위를 정리해 올렸다.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이적료는 6400만유로(약 866억원)로 평가돼 아시아 선수 가운데 가장 값비싼 선수 1위에 올랐다.

2위를 차지한 일본의 나카지마 쇼야(포르투·1600만유로)보다 4800만유로가 많았다.

특히 손홍민의 몸값은 아시아 선수 몸값 톱10에 포함된 5명의 일본 선수들의 추정 이적료를 모두 더한 것 보다도 높았다. 나카지마 를 비롯해 도미야스 다케히로(볼로냐·1350만유로), 구보 다케후사(마요르카·1350만유로), 미나미노 다쿠미(리버풀·1000만유로), 가마다 다이치(프랑크푸르트·800만유로)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는데, 이들의 몸값 총액은 6100만유로다.

한국 선수로는 손흥민에 이어 이강인이 1350만유로(약 183억원)의 몸값으로 5위에 오른 가운데 황희찬(잘츠부르크·1000만유로)도 공동 7위에 랭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