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한화건설, 회사채 수요예측 참패…1000억 모집에 0원 참여

  • 2017년 대신에프엔아이 이후 전액 미달은 첫 사례
  • 기사입력 2020-05-22 16: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한화건설이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아무도 참여하지 않아 흥행에 참패했다.

22일 IB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2년물로 600억원, 3년물로 400억원을 모집하는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참여금액이 전혀 들어오지 않았다.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전액 미달이 난 것은 2017년 대신에프앤아이 이후 처음이다.

한화건설은 2년물에 3.1~3.6%, 3년물에 3.6%~3.9%의 금리를 제시했으나 어느 투자자도 참여하지 않았다. 한화건설의 신용등급은 A-다.

이에 한화건설의 대표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이 해당 물량을 떠안아야 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같은 건설업종인 현대건설기계도 1500억원의 회사채 수요예측에 50억원만 참여한 바 있다.

증권사 관계자는 "건설업종의 우려가 큰 상황에서 회사채 수요예측도 번번히 안 좋은 결과를 거두고 있다"며 "회사채 수요예측을 도입한 이래 수요예측이 0원인 것은 2015년 이후 처음이다"고 말했다.

number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