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로봇+드론 결합 지하 전력점검사고 막는다

  • - 한전전력硏, 로봇 활용한 지하 전력구 점검 기술개발 착수
  • 기사입력 2020-05-16 09: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력구 순시로봇 운용 개념도.[한전전력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지하 전력구의 점검능력을 높이기 위해 ‘전력구 점검용 로봇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지하 전력구는 고층건물 등 건축물로 인해 지상에 설치하기 힘든 송전 또는 배전선로를 지하에 설치하기 위한 터널로, 철탑이나 전주 없이 도심지에서 지하 통로를 통해 아파트 단지 등에 전기를 공급하는 것은 물론 도시미관도 개선한다.

현재 한전은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매월 직원이 직접 지하 전력구로 내려가 전력케이블 등을 대상으로 정기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최대 지하 70m까지 내려가는 전력구에서 사람이 직접하는 점검은 협소하고 어두운 공간 등으로 인해 점검 결과가 부정확하거나 문제점을 손쉽게 찾기 어렵다. 한전은 점검의 정확도를 높이고 검사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로봇과 드론을 결합한 자동 점검 시스템을 개발해 정기 점검에 적용할 계획이다.

열화상카메라, 센서 등의 장비가 탑재된 드론은 지하 전력구 내부를 날아다니며 전력케이블의 온도분포 및 터널 벽면 등을 검사한다. 또한 케이블의 고온 지점 및 구조물의 안전을 저해하는 균열과 변형 지점을 찾게된다.

로봇은 통신 및 GPS 수신이 힘든 전력구에서 레이저를 이용한 거리측정 기술인 라이다를 활용해 자기 위치를 스스로 인식해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한전은 오는 2022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현장 실증을 거쳐 2023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