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단독] 산림드론 집중감시, 고성 산불에는 ‘무용지물’이었다

  • 바람에 산불 전파 높지만…정작 드론은 못띄우는 ‘모순’
    전문가 “드론은 인명피해 없어…바람 세더라도 띄워야”
  • 기사입력 2020-05-14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림청 산림사법경찰이 불법 산림 훼손 단속을 위해 드론을 띄우고 있는 모습. [산림청 제공]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산림청의 산림 드론 집중 감시가 최근 발생한 고성 산불에는 무용지물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산림청은 “황금연휴까지 산림 드론의 집중 감시는 이어졌지만, 강원 고성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한 이달 1일에는 정작 바람이 세서 산불 예방은 물론 화선(火線) 체크에도 드론을 전혀 활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14일 산림청 등에 따르면 산림청은 이달 말까지 산림드론감시단(이하 감시단)을 활용, 산림 내 불법 행위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헤럴드경제 취재에 따르면 이달 초 고성 산불도 이미 올해 3월 14일~4월 14일 산림청이 진행한 ‘대형산불특별대책기간’에 이어 해당 주간 주말(4월 19일)과 황금연휴까지 이어진 감시단의 활동 중 발생한 것이다. 실제 산림청은 이달 12일 ‘2020년 안동·고성 대형산불의 교훈과 개선과제’라는 제목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올해부터 감시단을 활용, 스마트한 산불 예방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작 ‘고성 산불 발견·진화에 도움이 됐느냐’는 질문에 산림청은 “(고성 화재 발생)당일은 산불 예방용 드론을 띄운 날이 아니다. 원래 야간에 진압용으로 화선 체크 드론을 띄우기도 하지만, 화재 당일엔 바람이 너무 세서 (화선 체크용으로도)드론을 띄우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바람이 세면 화재 발생·전파 가능성이 크지만, 정작 드론을 띄우지 못하는 모순을 주무 부처가 시인한 것이다. 실제로 산림청은 드론을 산나물, 산약초 등 무분별한 임산물 채취와 산림 주변 소각 등 불법 행위를 체크하거나, 화재 발생 후 피해지 조사에만 활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드론을 활용해 대형 산불을 조기 발견한 사례는 전무하다. 산림청 관계자는 “현재 드론 성능으로는 풍속이 초속 20~30m 이상일 경우 활용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드론은 진압 헬기와 달리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만큼, 화재 시 (강한 바람으로 인해 드론이 부서지는)피해를 보더라도 일단 화선 체크 등을 위해 띄우는 걸 원칙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드론 성능으로는 진압 약제를 싣기도 버겁다”며 “드론은 바람의 영향을 덜 받도록 기술 연구를 지속하고 소화(消火) 약제는 중량을 줄여 드론에 탑재할 수 있도록 해, 화재 조기 발견은 물론 진압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oukno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