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공정위 “포스트 코로나, 핵심은 상생협력·언택트 산업”

  • 조성욱 위원장 현장방문 강조
  • 기사입력 2020-05-12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정거래위원회가 ‘포스트 코로나’ 대응 전략 방점을 ‘상생협력·비대면 산업’에 찍고 관련 대책을 고심 중이다. 코로나19로 글로벌 밸류체인(GVC)이 약화되고, 비대면 경제가 부상하는 등 급변한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12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조성욱(사진) 위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총 아홉 차례 기업을 방문했다. 특히 올 들어서만 일곱 차례 현장 행보를 보였다. 지난 3월에는 쿠팡과 네이버, 마스크 제조업인 상공양행, 현대차 협력사인 유라코퍼레이션 등을 연이어 방문하기도 했다.

공통 메시지는 ‘상생협력’이었다. 자동차 부품업체인 일렉트로엠의 생산현장을 시작으로 지난달 말 매일유업 본사 방문까지 조 위원장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일관됐다.

제조업 분야의 대기업·협력업체를 만나선 코로나19로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점을 고려해 앞으로 국내로 공장을 옮기거나 국나 생산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때 상생협력이 꼭 필요하다는 점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 공정위는 공정거래협약 평가 등을 통해 상생노력에 대한 가점을 부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매일유업 방문 때는 대리점, 쿠팡과 네이버, 마켓컬리 방문에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을 당부했다.

코로나19로 겪는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코로나19가 끝난 후 기업 성장을 다시 이끌기 위해서도 상생협력이 필요하는 게 조 위원장의 생각이다.

보호무역 강화·글로벌 밸류체인 붕괴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선 생산기지를 국내로 돌리는 유턴 협력사들이 늘어야 하고, 이때 대기업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깔려있다.

대통령의 메시지와 맞닿아 있는 지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한국 기업의 유턴은 물론 해외의 첨단산업과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과감한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선포했다.

또 다른 한편에서 공정위가 공들이는 포스트 코로나 분야는 ‘비대면(untact) 산업’이다.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워지면서 비대면 산업이 재조명을 받았다. 배달의민족, 넷플릭스, 쿠팡 등이 대표적이다.

비대면 산업이 발전하면서 정보독점, 소비자 피해, 소상공인 갑질 등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공정위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정보통신기술(ICT) 전담팀(TF)를 구성해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를 키우는 데 불공정거래 행위 제재가 윤활유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공정위는 기대하고 있다.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국가기반시설(SOC) 디지털화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경수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