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우리 코로나 진단키트 '날개'…지난달 103개국 2억123만달러 수출

  • 관세청, 진단키트 제조 수입부자재 24시간 통관체계 유지
  • 기사입력 2020-05-07 09: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우리나라 진단키트 수출이 폭증하고 있다. 특히 중국산에 비해 정확성이 뛰어나고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방역·위생 모범사례로 주목받으면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다.

관세당국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를 위한 원부자재 수입시 24시간 통관체제를 유지하는 등 행정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자료: 관세청〉

7일 관세청이 처음으로 진단키트 HS 코드(물품별 분류번호) 중 코로나19 진단키트만 분류해서 올해 1~4월 수출액을 집계한 결과, 2억2598만달러(한화2769억원)에 이른다.

월별로는 ▷1월 3400달러(1개국) ▷2월 64만2500달러(33개국)▷3월2410만3200달러(81개국)▷4월 2억123만달러(103개국) 등으로 조사됐다. 4개월만에 대(對) 수출국이 1개국에서 103개국으로 102개국 늘어났으며 금액으로는 5만9186배 증가했다.

수출이 되는 주요 나라는 브라질(19.5%), 이탈리아(9.9%),인도(9.5%), 미국(7.9%), 폴란드(6.6%), 아랍에미리트연합(4.3%),스페인( 3.8%)등이다. 특정국가 편중도 없다. 국내 진단키트 정확도는 98% 이상을 보여, 체코·헝가리 등지에서 부정확한 진단으로 물의를 일으킨 중국 제품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에 따라 통상당국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진단키트 수출은 당분간 급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세청은 진단키트 수출이 경제활력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 수출지원에 관세행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를 위해 원부자재를 수입하는 경우, 24시간 통관체계를 유지하고 수입검사 및 서류제출을 최소화하는 등 신속통관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