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與·시민당, 봉하마을서 '공동 운명체'…권양숙 격려도

  • 기사입력 2020-03-27 1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오른쪽 다섯 번째)가 27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해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시민당 지도부와 비례대표 후보들은 27일 국립서울현충원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과 경남 봉하마을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봉하마을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 등 민주당 핵심인사들도 참석해 민주당의 시민당의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최배근 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는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노 전 대통령) 당신을 위해서나 문재인 정부를 지키기 위해 민주당과 시민당이 함께 그 길을 나섰다"며 "이번 선거를 승리로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우희종 시민당 공동대표는 방명록에 '님이 강조한 깨어있는 시민, 우리들이 깨어있는 힘찬 나라를 만들어 갑니다'라고 적었다.

이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시민당 후보들이 우리 당과 그간 특별한 인연이 없었는데 이제 사실상 공동운명체 비슷하게 돼 정치를 어차피 같이하게 된다"라며 "그런 부분을 공유하는 자리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양 원장은 "제가 노 전 대통령을 퇴임 후 돌아가시기 전까지 여기서 모셨다"며 "어느 당이든, 특히 시민당 후보들이 노 전 대통령의 가치나 정신을 잘 새겨 좋은 정치를 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안내를 자청했다"고 언급했다.

시민당 지도부와 비례대표들은 참배 직후 권양숙 여사도 예방했다.

권 여사는 "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항상 '정치를 바꾸고 역사를 바꾸는 힘은 깨어있는 시민에게서 나온다'고 강조했는데 여러분 대다수가 그동안 각 분야 전문가이자 깨어있는 시민이었다가 정치에 첫발을 뗀 것"이라고 말했다고 시민당 비례대표 8번인 정필모 후보가 밝혔다.

그러면서 "부디 초심을 잃지 말고 늘 낮은 곳에서 시민의 마음을 대변해 겸손하고 정의로운 정치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