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
  • “4월 6일 개학도 불안”… ‘9월 학기제’ 시행 갑론을박

  • 청와대·교육부는 “검토한 바 없다”
  • 기사입력 2020-03-23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잇따라 늦춰지면서 일부에서 제기되는 ‘9월 학기제’ 도입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9월 학기제 도입은 단순히 학기를 바꾸는 문제를 넘어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 데다 막대한 비용이 소요돼, 당장 실현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9월 학기제’ 갑론을박은 지난 21일 촉발됐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월에 개학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일본과 호주밖에 없다”며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언급하면서다.

그는 “긴 여름방학 동안 새학년을 위한 충분한 준비시간도 가지고 지금처럼 애매한 2월 봄방학 문제도 해결하고 다른 선진국과 학기가 일치되니 교류하거나 유학을 준비하기도 당연히 좋아진다”며 9월 학기제의 장점을 설명했다.

9월 학기제는 초·중·고교와 대학의 1학기를 3월이 아닌 9월에 시작하는 제도로, 세계 주요 나라들이 대부분 9월 학기제를 실시하고 있다. 역대 정부에서는 1997년과 2007년, 2015년 9월 학기제 시행을 검토했지만 사회적 비용이 커 결국 무산됐다.

‘4월6일 개학’도 불안하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9월 학기제’ 도입에 높은 관심이 모아졌다.

각종 맘 카페에서는 “5월, 6월 개학이라고 안전할까. 개학을 2주씩 미루는 것도 온라인 학습도,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모든 것이 불안하다”며 9월 학기제 도입에 찬성하다는 의견이 줄을 이었다. 반면, “지금은 코로나 방역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심한 혼란이 예상된다. 지금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코로나로부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9월 신학기제로 변경해 주십시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1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9월 학기제에 대해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교육부 관계자도 “9월 학기제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장연주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