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코로나 19에 ‘부처님 오신날’ 행사 5월30일로 연기

  • 불교계 코로나 19 확산,집단감염 우려
    윤4월인 5월로 변경, 한달간 기도정진
  • 기사입력 2020-03-18 14: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한불교종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불기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를 기존 4월 30일에서 5월 30일로 일정 변경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당초 4월30일에서 5월30일로 연기된다.

대한불교조계종을 비롯, 30개 종단이 포함된 (사)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 스님)는 코로나 19 비상사태에 따라 당초 음력 4월 초파일인 4월30일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윤 4월8일인 5월30일로 변경한다고 18일 밝혔다.

종단협의회 회장인 원행 스님은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변경한 데 대해, 코로나 19 확산세가 줄어드는 추세지만 다수의 인원이 모이는 행사 등에 따른 감염위험이 지속되고 있고,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과 함께 아픔을 치유하고 극복하는데 매진하고자 고심 끝에 윤4월인 5월로 변경해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월 25일 예정했던 ‘연등회(연등축제)’도 5월 23일(토) 변경해 치르게 된다.

또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약 1만 5천여 사찰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정진을 4월30일부터 5월30일까지 한달 동안 이어간다.

봉축점등식은 4월30일(오후7시),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황룡사9층탑을 본뜬 등을 밝히고, 연등행렬은 5월23일(오후4시30분~오후9시) 종로일대에서 진행된다. 대대적인 축제 형식으로 벌어졌던 예년 연등행렬 및 어울림마당을 지양하고 이번엔 국난 극복을 위한 촛불기원행사나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행사로 진행된다.

5월24일 우정국로 일대에서 벌어지는 전통문화마당도 모금 및 나눔행사를 더할 예정이다.

이들 행사는 모두 코로나19의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부처님오신날’은 매년 지혜와 자비의 등을 밝혀 온 우리 고유의 명절이며, 특히 ‘연등회’는 천년을 이어오며 오늘날 세계적 축제로 자리 잡은 무형문화재로 오는 12월에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