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국가연구소대학원 UST 졸업생, 국내외 대학교수 임용 눈길

  • 기사입력 2020-03-16 10: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경숙(왼쪽), 무하마드 주바이르 칸(가운데), 아흐마드 나우만 샤 사키브 박사.[UST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졸업생 3명이 최근 국내외 대학교수로 임용됐다. 주인공은 박경숙, 무하마드 주바이르 칸, 아흐마드 나우만 샤 사키브 박사다.

16일 UST에 따르면 박경숙 박사는 UST-한국생명공학연구원 스쿨 나노바이오공학 전공 졸업생으로, 3월부터 대전보건대학교 전임교원으로 임용됐다.

박경숙 박사는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11년 만에 UST 박사과정으로 입학했던 늦깎이 학생이었지만, UST에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교류하고 국가연구소의 인프라를 활용했던 경험들이 모여 좋은 연구 성과로 이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국적의 무하마드 주바이르 칸 박사는 UST-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캠퍼스 신에너지 및 시스템기술 전공 졸업생으로, 지난 1월부터 굴람이샤크칸과기대 조교수로 임용됐다.

1993년에 설립된 굴람이샤크칸과기대는 세계대학평가기관인 THE가 최근 발표한 '2019 양질의 교육 대학평가'에서 세계 24위에 선정됐다.

칸 박사는 박사과정 3년 반 동안 SCI급 학술지에 논문 6편을 제1저자로 게재하고 2018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설립연구기관장상을 받는 등 우수 졸업생으로 학업을 마쳤다.

파키스탄 국적의 아흐마드 나우만 샤 사키브 박사는 U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스쿨 에너지-환경 융합 전공 졸업생으로, 지난해 7월부터 파키스탄 교원대학교 조교수로 임용됐다.

사키브 박사는 “UST에서 배운 지식과 경험을 활용해 파키스탄의 수준 높은 화학 교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 하고 나아가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로서 자랑스러운 UST 졸업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32개 정부출연연구기관에 교육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대학이다. 학생들은 연구소의 첨단 연구 장비를 활용한 현장중심 교육을 받는다. 2006년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현재까지 박사 840명, 석사 1683명 총 2523명의 인재를 배출했다.

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