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한솔제지, 백판지 설비 323억 투자

  • 대전공장 설비 증속투자로 생산량 확대
  • 기사입력 2020-02-27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솔제지가 백판지 생산설비 증속(增速) 투자를 한다.

27일 회사 측에 따르면, 최근 이사회를 열어 대전공장에 323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했다.

이 경우 원료공급부터 생산, 제품포장까지 생산공정 전반에 걸쳐 속도가 빨라짐으로써 생산능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솔은 이를 통해 내수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이고, 핵심 수출지역인 동남아시장 점유율 확대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백판지는 주로 제과·제약·화장품 등의 고급 포장재로 주로 사용되는 종이다.

한솔의 백판지 생산규모는 연간 71만t으로, 국내 점유율이 40%에 이른다. 2위 깨끗한나라(26%), 3위 세하(14%)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한솔이 투자를 결정한 배경은 ▷백판지의 주원료인 폐지의 안정적인 수급 전망 ▷신풍제지의 사업 철수 등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솔은 2021년 하반기까지 설비투자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솔제지 관계자는 “설비투자를 통해 백판지 부문의 생산능력을 강화하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중국 환경규제 여파로 수출길이 막힌 국내 폐지의 공급과잉도 일부 해소할 수있게 된다”고 밝혔다.

조문술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