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코로나 피해 중기 3주만에 2배 늘었다…“대응책 없어” 60%

  • 2월초 34.4%였던 피해기업 70.3%로 늘어
    중국 공장 중단, 수출 기회 축소에 경기도 침체
    까다로운 긴급경영안정자금에 94% “신청 안해”
  • 기사입력 2020-02-27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코로나19로 인해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다는 중소기업이 3주만에 2배 이상 늘어, 70%를 넘어섰다. 수출입 기업들은 72.3%나 경영상 피해를 호소했지만 60%가 대책이 없어 발을 구르는 형편이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회원사 300곳을 상대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조사한 결과,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었다는 답변이 70.3%로 나왔다.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시행했던 1차 조사에서는 34.4%였던 답변이 3주만에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수출기업 105개사 중에서는 66.7%가, 특히 중국 수입기업 87개사 중에서는 78.2%가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국내 서비스업 기업 108개사 중에서도 67.6%나 피해를 호소했다. 이는 코로나로 인해 얼어붙은 경기와 직결된 결과로 보인다. 응답 기업들은 코로나 확산 이후 체감 경기에 대해 76.7%가 악화됐다고 답했다. 이전과 비슷하다는 답변은 22.0%에 그쳤다.

수출입 기업들은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인한 납품차질(51.6%)과 중국 방문기회 축소로 인한 영업 차질(40.1%), 수출전시회 취소로 수주 기회 축소(32.3%), 수출제품 선적지연(28.6%) 등을 피해 사례로 꼽았다. 한국에서 최근 코로나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한국산 제품 이미지 하락으로 수출이 감소했다는 답변도 10.4%나 됐다. 의심직원 휴무로 생산에 차질을 빚었다는 답변은 5.7%였다.

국내 서비스업 기업들은 내방객 감소로 매출이 축소했다는 답변이 66.5%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의심직원 휴무로 인한 인력난(7.6%)이나 일시휴업으로 인한 임대료 압박(6.9%)을 꼽은 답변이 뒤를 이었다.

피해가 늘어나는 가운데 “대응책이 없다”는게 큰 문제로 꼽혔다. 수출입기업 중에서는 60.7%가, 국내 서비스업 중에서는 43.1%가 대응책이 없다고 답했다. 정부의 지원책인 긴급경영안정자금에 대해서도 회의적이었다. 응답 기업 중 94.0%가 경영안정자금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에 대해 중기들은 기존 대출금이 있어 지원에서 제외됐거나 제출 서류가 복잡하고, 지원 결정이 늦어 대기중이라는 등의 불편 사항을 지적했다.

중기들은 정부가 중점 추진할 지원책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62.0%)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한시적 유예방안 마련(45.7%) 등을 바라는 답변도 많았다. 국내 서비스업 기업들은 50%가 건물주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운동이 도움이 된다고도 지적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차 조사를 바탕으로 소상공인 임대료 완화 캠페인을 벌이고, 영남 지역 소상공인에게 마스크, 손세정제, 제균티슈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