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대만,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 14일 격리

  • 여행경보 3단계 '경고'로 상향
  • 기사입력 2020-02-24 2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대만이 오는 25일부터 한국에서 대만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을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하겠다고 밝혔다.

대만 중앙유행병지휘센터(CECC)는 24일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대만중앙통신(CNA)이 전했다.

다만 검역 정책은 대상자의 국적에 따라 단계적으로 적용될 방침이다.

한국에서 대만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의 경우에는 14일 동안 거주지에 격리되며, 대만 국적자는 오는 27일부터 격리 대상이 된다.

CECC의 천스중 센터장은 "대만인에 대한 2일간의 유예기간은 현재 한국에 체류 중인 자국 여행객을 고려해 결정된 것"이라면서 "이번 조치로 27일 전까지 자국민의 귀국을 촉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격리 기간에는 거주지를 벗어나는 것이 금지되며, 지역 당국으로부터 매일 건강 검진을 받게 된다.

CECC는 또 이날 한국에 관한 여행경보를 2단계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3단계 '경고'로 하루만에 격상했다. 경고 단계에서는 자국민에 불필요한 여행을 피하도록 권고한다.

현재까지 한국을 비롯한 중국과 홍콩, 마카오에 '경고' 단계가 내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