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수원시, 코로나19 발생국 유학생..‘전용버스’로 공항→학교 수송

  • 기사입력 2020-02-24 19: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생국에서 입국한 유학생을 인천공항에서 경희대 국제캠퍼스, 아주대로 수송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날 유학생 9명을 시가 운영하는 버스로 각 대학에 수송했다. 경기대·경희대 국제캠퍼스·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아주대에 재학하는 유학생들을 수송하는 버스를 24~27일 하루 1~2회 운행한다.

수원시는 각 대학이 제출한 입국 학생 명단을 확인하고 입국 학생이 많은 시간대에 버스를 투입한다. 교육부가 지난 주 아직 입국하지 않은 코로나19 발생국 유학생들에게 휴학을 권고한다. 경기대가 자체적으로 유학생을 수송하기로 하면서 버스를 이용하는 유학생 숫자는 예상보다 감소했다. 중국 정부 강력한 ‘이동 통제’도 입국 유학생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

입국한 유학생들이 인천공항 버스정류소에서 수원시가 운영하는 버스에 타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와 대학 관계자는 지난 19일 ‘코로나19 대응 관련 실무협의회’ 회의를 가졌다. 입국 유학생 수송 계획을 수립했다. 수원시와 대학들은 지난 14일부터 ‘코로나19 공동대응 협의체’를 구성해 협력하고 있다.

각 대학은 최근 입국한 코로나19 발생국 유학생에게 ‘기숙사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있다. 수원시는 학교 모니터링에 응하지 않는 학교 밖 거주 유학생들 거주지를 방문하는 등 모니터링을 지원하고 있다. 기숙사에서 자가격리하는 유학생도 일주일에 2차례 이상 점검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