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광주 버스터미널 내 영풍문고서 20대 쓰러져…"코로나19 의심"

  • 조선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이송…영풍문고 자체 임시폐쇄
  • 기사입력 2020-02-22 19: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각 선별진료소마다 의심환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왼쪽부터 남구 보건소·경산 보건소·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의 21일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광주 종합버스터미널인 유스퀘어에 입점한 영풍문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의심되는 20대 남성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영풍문고 종합버스터미널점에서 A(24)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놀란 직원이 달려와 A씨에게 "괜찮냐고" 물었고, A씨는 이 직원에게 "대구에 다녀온 적이 있고, 중국 사람도 접촉한 적이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A씨에게 기침과 인후통 증상이 있고, 미열이 나는 점을 고려해 코로나19 의심자로 보고 조선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로 이송했다.

A씨는 이송 과정에서 "대구에 다녀온 적이 있다. 오늘 예배를 드리기 위해 광주에 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대병원은 A씨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A씨와 접촉한 구급대원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A씨가 머물렀던 영풍문고는 자체적으로 임시 폐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